완성형 워드프레스 사이트인 미디어 사이트팩 데모입니다.

캐롤라인

2018년 11월 19일 | 경제

역시 마찬가지로, 단순히 고통이라는 이유 때문에 고통 그 자체를 사랑하거나 추구하거나 소유하려는 자는 없다. 다만 노역과 고통이 아주 큰 즐거움을 선사하는 상황이 때로는 발생하기 때문에 고통을 찾는 사람이 있는 것이다. 간단한 예를 들자면, 모종의 이익을 얻을 수도 없는데 힘든 육체적 노력을 기꺼이 할 사람이 우리들 중에 과연 있겠는가? 하지만 귀찮은 일이 뒤따르지 않는 즐거움을 누리는 것을 선택한 사람, 혹은 아무런 즐거움도 생기지 않는 고통을 회피하는 사람을 누가 탓할 수 있겠는가?

김자영 기자

"현장에서 쓴다"는 신념으로 취재현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냅니다. 대학에서는 경제학을 전공했고, IT 가젯을 비롯한 소비자 제품에 대한 기사를 씁니다.

페이스북 댓글

관련글

뉴스레터

인사이트 있는 뉴스를 읽는 가장 쉬운 방법

구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